명사의 서가

등록일 | 2012.10.31 조회수 | 42,217

배우 <하지원>의 서가

책은 저에게 ‘보물 같은 존재’에요.
책을 읽으면 현실에서 직접 해보기 어려운 새로운 체험을 할 수 있어 언제나 마음이 설렌답니다. 또한 마음이 따뜻해지고 포근해지는 걸 느낄 수 있어요.
제가 가장 행복하게 즐길 수 있는 놀이터 같은 곳이 촬영장이라면, 책은 내가 행복한 꿈을 꿀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물이라 할 수 있어요. 내가 어딜 가든 항상 함께하는 좋은 친구이기도 하고요.

1999년 드라마 [학교2]를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해 1,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영화 [진실 게임]의 주인공으로 영화 데뷔. [다모]를 통해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스타덤에 올라 [발리에서 생긴 일], [황진이], [형사: Duelist], [1번가의 기적] 등을 통해 강렬하고 매력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신뢰할 수 있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1,200만 관객을 동원한 블록버스터 영화 [해운대], 아프지만 아름다운 사랑을 그린 [내 사랑 내 곁에], 국민적 신드롬을 일으킨 드라마 [시크릿가든], 괴물과 사투를 벌이는 여전사로 등장한 3D 영화 [7광구], 남북단일팀의 감동 스토리를 그린 영화 [코리아], ‘통일의 꽃’이라는 애칭을 얻은 드라마 [더킹 투하츠] 등의 작품을 통해 다양한 이미지를 보여주었다. 복서와 스턴트우먼을 비롯 탁구선수와 예인의 삶까지…. 언제나 새로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배우로 하루하루를 뜨겁게 살아가는 그녀. 지금 이 순간의 소중함을 알고 작은 일에 감동하는 순수함을 잃지 않아 더욱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명사의 추천도서 독자가 읽으면 좋은 책을 명사가 직접 추천합니다.
  • 논어 | 김형찬, 공자(Confucius) | 홍익출판사

    아침마다 시간을 내서 '공자'의 <논어>를 한두 쪽씩 봐요. 소설이나 에세이처럼 한 번에 많이 읽지는 못하지만, 조금씩 읽다보면 인생에 대한 깨달음을 얻게 되어 좋아요. 옛날이나 지금이나, 사람은 누구나 시련을 겪기 마련이고 어떻게 이겨내야 할지, 어떻게 살아야 할지, 답답하고 괴로울 때가 많은 것 같아요. 이 책은 그러한 문제에 해답을 보여주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어렵지만 조금씩, 한 번쯤 꼭 읽어보면 좋겠다는 생각에 이 책을 추천해요.

  • 시크릿 | 론다 번(Rhonda Byrne), 김우열 | 살림biz

    이 책은 제가 좋아하는 '긍정의 힘'에 대해서 얘기하고 있어요. 저도 예전부터 '긍정의 힘'을 믿고 항상 긍정적인 태도로 살려고 노력해왔거든요. 이 책을 읽으면 내가 생각하고 느끼고 판단해온 방향이 옳았다는 걸 증명해주는 것 같아요. 그래서 내가 더 긍정적이고 에너지 넘치는 ‘하지원’으로 살 수 있도록 이끌어준답니다. 여러분도 이 책을 읽고 저와 함께 긍정의 힘이 가득한 삶을 살아보시는 건 어떠세요??

  • 1Q84 1 | 무라카미 하루키(Haruki Murakami), 양윤옥 | 문학동네

    저는 판타지 장르를 굉장히 좋아해서 판타지 장르의 소설과 영화를 많이 보는 편이에요. 드라마 <시크릿 가든>에서 길라임이 주원이와 몸이 바뀌듯, 판타지 소설을 읽다보면 내가 어느새 소설 속 주인공과 몸이 바뀌어 있어요. 마치 꿈을 꾸는 것처럼 주인공이 되어 신나게 즐기고 있는 제가 보이죠.??? 무라카미 하루키의 <1Q84> 역시 제가 좋아하는 판타지 소설이에요. 사전처럼 두꺼운 책이 3권이나 되지만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술술 읽힌답니다. 제가 아주 재미있게 읽었던 책이라 자신 있게 추천해요. 판타지 소설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1Q84>에 푹~ 빠져드실 거예요.

  • 브리다 (양장) | 파울로 코엘료(Paulo Coelho), 권미선 | 문학동네

    <연금술사>의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작품이지요. 스무 살의 평범한 여성 브리다가 자신의 운명을 찾아 길을 떠나고 자아를 발견하며 성장해가는 과정을 그린 책이에요. 인생의 비밀을 알려주는 듯한 신비한 분위기에, 소소하지만 흥미로운 이야기가 가득하지요. 그중에 특히‘소울 메이트’이야기는 뭔가 가슴 뭉클한 감정을 일으켜요. 원래는 나와 한 몸이었는데 여러 생을 거듭하며 헤어지게 된, 나의‘잃어버린 부분’ 소울 메이트…. 내 소울 메이트는 누구일까요? 여러분의 소울 메이트는 누구인가요?


언론인 <서화숙>의 서가 2012.11.06
정신과전문의 <하지현>의 서가 2012.10.22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