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인사이드

등록일 | 2016.09.06 조회수 | 25,750

[베스트셀러 돋보기] 말빨이 아니다 '스토리텔링'이다 -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조선의 왕들이 서점가를 ‘접수’했다. 인터파크도서 8월 베스트셀러 랭킹 1위는 역사강사 설민석이 27명 조선의 왕들을 한 권으로 불러모은 책,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세계사/ 2016년)이 차지했다. 한국문학의 거장 조정래 작가의 신작 <풀꽃도 꽃이다>(해냄/ 2016년)는 물론, 맨부커상을 수상하며 올해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이 된 한강 작가의 <채식주의자>(창비/ 2007년)마저 제쳤다.

7월 25일 출간된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7월 랭킹에서도 8위에 올랐다. 당시 <풀꽃도 꽃이다>(1권)는 1위, <채식주의자>는 2위였다. 2016년 1월 1일부터 현재(9월 4일)까지의 판매량을 누적 집계한 연간 랭킹에서도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7위에 올라 있다. 참고로 2014년에 출간된 <설민석의 무도 한국사 특강>(휴먼큐브)도 연간 랭킹 9위에 올라 있다.

“<조선왕조실록>을 한눈에 볼 수 있게, 너무 어렵지도 너무 가볍지도 않게 영상 강의와 책으로 만들려고 준비하고 있어요. 분량은 가급적이면 한 권으로 만들려고 하고요.”

2015년 10월 북DB와 한 인터뷰에서 설민석 강사가 한 말이다.(관련기사 : 불통의 교육이 만든 비극... 설민석에게 '사도'를 듣는다) 약 9개월이 지나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당시 그의 말대로 “너무 어렵지도 너무 가볍지도” 않은, 재미와 깊이의 균형을 이뤘다. 이 책이 베스트셀러가 된 몇 가지 비결을 꼽자면, 첫 번째는 단연 재미와 깊이의 균형이다.


설민석의 ‘말빨’. 의심할 여지가 없다. 방송이나 영상으로 그의 강연을 한 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그의 ‘입심’에 토를 달 사람이 없을 것이다. 문제는 그런 그의 입심이 소리도 영상도 없는 종이책 위의 활자로도 전달될 것인가 하는 것이 다. 설민석은 앞서 나온 그의 여러 책에서도 그랬듯이, 특유의 간결하고 재치 있는 말투를 입말 그대로 살려 싣는 것으로 책의 한계를 극복하려 했다.

요즘 증강현실(AR) 게임이 유행이라고 했나.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을 읽으면 증강현실처럼 설민석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확실히 ‘글’이 아니라 ‘말’로써 먼저 전달되는 효과가 책을 더 술술 읽히게 한다. 이 책의 분량은 무려 504쪽. 나도 처음 책을 받아 들고 조금 ‘쫄았다’. 하지만 한 장 두 장 책장을 넘기다 보니, 생각보다 술술 나가는 진도(?)에 자신감을 얻었다.

본문에 삽입된 삽화는 읽는 재미를 더한다

박연이 편경을 갖고 세종에게 와서 이를 두드리자, 세종이 말합니다.

세종 : 음… 수고는 했는데, 편경 2번째 줄, 3번째 말야. 소리가 샵(#)되는구나.
박연 : ????!!


이를 들은 박연은 엄청 놀라요. 실제로 세종의 말이 맞았거든요. 실록에서는 아래와 같이 기록하고 있습니다.

세종 : 이칙(夷則) 1매(枚)가 그 소리가 약간 높은 것은 무엇 때문인가?
박연 : 가늠한 먹이 아직 남아 있으니 다 갈지(磨) 아니한 것입니다.
하고, 물러가서 이를 갈아 먹이 다 없어 지자 소리가 곧 바르게 되었다.

<세종실록> 59권, 15년(1433) 1월 1일

그렇습니다, 세종은 절대음감의 소유자였던 거지요.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127~128쪽에 있는 이야기 한 토막. 확실히 재미있다. 재미가 있으면 깊이가 얕을 거라고 흔히 오해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이 책이 한국사 전공자들을 위한 책이나, 어떤 역사문제에 대한 고증이나 논쟁을 위한 책이 아닌 만큼 그만큼의 깊이를 기대할 수 없는 것은 맞다. 하지만 한국사에 대한 관심과 호기심으로 한국사를 ‘즐기며’ 공부하려는 사람들에게 이 책은 ‘대중서’로서 충분한 깊이가 있다.


내가 앞에서 ‘말빨’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고 해서, 이 책의 재미가 단순히 ‘말재주’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서는 곤란하다. 설민석의 ‘말’이 재미있는 것은, 지식을 ‘이야기’로 전달하는 능력이 뛰어나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스토리텔링이다. 위에 인용한 부분을 보자. 저 부분을 그냥 “실록에 따르면, 세종은 편경의 음 높이를 지적할 정도로 음감이 좋았다.”라는 한마디 기록으로 전달한다 치자. 당연히(!) 독자의 머릿속에는 아무것도 남지 않는다. 이야기를 만드는 능력은 그래서 중요하다.

그리고 그런 스토리텔링이 실제 실록의 기록과 나란히 놓이면서, 독자는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부터가 사실이 아닌지 판단할 수 있게 된다.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본문의 기본적인 구성은 이와 같다. 역사에 바탕을 둔 현대적인 감각의 스토리텔링, 그리고 그 뒤를 따르는 실제 실록의 기록. 장면의 재미는 살리되, 역사적 사실은 해치지 않는 서술이다. 설민석은 사료와 각색, 정사와 비사를 넘나드는 스토리텔링으로 재미와 깊이의 균형을 확보했다.

장면의 재미는 살리되 역사적 사실은 해치지 않는 균형감각

너무 당연한 얘기지만, 책을 읽으면서 ‘역시 설민석은 강사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확실한 요약정리 능력, 그리고 마인드맵과 인포그래픽 등을 활용한 시각적인 도식화가 눈에 띄었기 때문이다.


전체적으로 보면 1대 태조부터 27대 순종까지 이야기가 죽 이어지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이야기의 단위는 한 챕터 안에서도 짤막짤막하게 나뉜다. 27명 조선 왕들의 이야기가 각각 하나의 챕터를 이루고 있는 구성. 그리고 하나의 챕터는 본문 서술 앞뒤로 ‘생애 요약’과 마인드맵이 자리잡고 있다. 본문은 기본적으로 시간의 순서대로 서술되지만, 하나의 작은 주제로 그 안에서 또 이야기가 나뉘고, Q&A가 본문 가운데 중간중간 등장해 설명을 돕는다.

Q&A는 본문 내에서, 조금 더 심화된 내용을 문답의 형태를 통해 맥락 속에서 설명하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실제 강연장에서 청중들이 손을 들고 질문하고, 또 강사가 그에 답변하는 것 같은 느낌을 줘서 현장성 또한 더해준다. 하지만 간혹 ‘너무 자주 등장하는 것 아닌가’ 싶은 챕터도 있다. Q&A를 읽으려면 독자가 주의를 ‘옮겼다 돌아오기’를 반복해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글의 호흡이 전반적으로 짧은데, 그럴 경우 호흡이 좀 끊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지점은 장점도 분명하지만, 읽는 이에 따라 단점이라 여겨질 수도 있을 것 같다.

 
마인드맵과 인포그래픽. 시각적 도식화는 이 책의 장점이다.

조금 부끄러운 이야기 하나 할까.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을 읽으면서 ‘아 이런 왕도 있었구나’ 하고 생각한 적이 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태정태세문단세 예성연중인명선…” 하고 조선 왕조 임금들의 이름(묘호)을 외우는 것이 한국사 공부의 기본(?)이던 시절이 있었다. 솔직히 그때도 유독 잘 안 외워지던 왕이 있지 않았나. 교과서에도 잘 나오지 않고, 텔레비전 사극 드라마에도 잘 안 나오는 그런 왕들. 이번에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에서 ‘그런’ 왕들에 대해 읽으면서 왠지 부끄럽고 죄송스런(?) 마음이 들기도 했다.


사실 이 지점이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의 큰 장점이기도 하다. 27명 조선의 왕 이야기를 한 권의 책에서 읽을 수 있다는 것. 각각의 행실과 업적뿐만 아니라 선대와 후대 사이에서 역사적으로 지니는 의의 등을 빼놓지 않고 짚어준다. 특히 영화 ‘사도’를 통해 영조를 알게 되고,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를 통해 태종을 알게 된 사람들에게는 이런 점이 더더욱 유효할 것이다. 후대에 자주 이야기되지 않는 왕들을 비롯해서, 단편적인 이야기로만 알고 있던 조선 왕의 역사를 이 책 한 권을 통해 ‘하나의 흐름’으로 훑을 수 있다.

본문 내 Q&A. 심화 내용을 맥락 속에서 전달하는 역할을 하지만, 지나칠 경우 읽는 흐름을 방해하는 단점이 되기도 한다.

매년마다 꽃은 비슷하나 매년마다 사람들은 다르다.

– 당나라 시인, 유희이(劉希夷)

21세기 대한민국에서는 당나라 시인 유희이(劉希夷)의 말처럼, 그냥 사람들이 달라지지는 않습니다. 이제 우리에게는 세종과 같은 어진 리더, 참된 일꾼을 대통령으로 뽑을 수 있는 소중한 투표권이 있으니까요. 그렇다면 어떻게 사람들을 다르게 만들까요? 그건 바로 우리 모두가 사회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과 애정을 가져야 가능한 일일 겁니다. 우리 손으로 직접 세종을 선택할 수도 있고, 연산군을 선택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책에 실린 저자의 에필로그 마지막 부분이다(494쪽). 설민석은 책 속에서 부단히 ‘현재와의 대화’를 시도한다. ‘지금으로 치면’, ‘지금 사람들이라면’이라는 질문을 계속해서 던지는 것이다. 과거의 역사와 지금의 현실을 이어나가고, 역사 속에서 현재에 대한 반성과 교훈을 구하려는 노력을 계속한다. 그가 ‘역사의 대중화’를 자신의 소명으로 여기고 있는 이유 역시 그것이다. “보다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현재의 위치와, 과거의 발자취를 돌아보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2016. 7. 19. 북DB 기사 <'설민석 추천' 조선 역사를 쉽고 흥미롭게 알려주는 책> 인용)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은 대 중적으로 인기 있는 역사강사 설민석이 쓴 인기 있는 책이다. 솔직히 이 책을 꼼꼼히 읽어보기 전에는, 그저 ‘인기 있는 사람이 썼기 때문에 인기 있는 책이 됐을 것’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책을 읽고 난 뒤에는? 위에서 말한 대로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책에는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



[ⓒ 인터파크도서 북DB www.book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파크도서 북& 최규화(북DB 기자)

인터파크도서 북DB 기자입니다. 대한민국 제10대 대통령과는 아무 관계도 없습니다. 대통령보다 높은 사람, 당신보다 낮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somecrud@interpark.com

[8월 5주 베스트셀러 리포트] 설민석의 독주, 빅뱅의 출현! 2016.09.06
어른의 발자국이 없는 시대… 고요한 공부의 시간 – <천년의 내공> 2016.09.05
댓글 주제와 무관한 댓글은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0 / 300자